무안군, 무안읍 신학리 소나무재선충병 신규 1주 발생 긴급방제 실시

무안
무안
무안군, 무안읍 신학리 소나무재선충병 신규 1주 발생 긴급방제 실시
소나무반출금지 구역 무안읍 6개 리 등 추가 지정
  • 입력 : 2023. 05.30(화) 15:07
  • 임윤진 기자
무안군, 무안읍 신학리 소나무재선충병 신규 1주 발생 긴급방제 실시
[호남도민신문 = 임윤진 기자] 무안군(군수 김산)은 무안읍 신학리 소재 묘지 주변 소나무 1그루가 재선충병에 걸린 것으로 확인돼 긴급방제에 나섰다.

이번 감염나무는 지난 5월 22일 무안군 소나무재선충병 예찰방제단이 무안읍 예찰 활동 과정에서 발견, 시료 채취 후 검경 과정을 거쳐 24일 소나무재선충병으로 최종 판정됐으며, 군은 다음날 바로 발생지에서 감염나무를 벌채 후 소각하는 방법으로 긴급방제를 완료했다.

무안군은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예방을 위해 감염나무 반경 2㎞ 이내(무안읍 신학리, 평용리, 매곡리, 고절리, 교촌리, 성남리, 현경면 양학리, 동산리, 청계면 사마리, 청천리)를 소나무류 반출금지 구역으로 추가 지정하고 소나무류 이동을 전면 제한하기로 하는 한편, 14일 이내 발생지 주변 산림에 대하여 무인기(드론) 등을 활용한 정밀 조사로 감염 의심 나무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무안군 관계자는 작년 3월 청계면 남성리에서 감염나무 1주가 발생한 이래 지난 1년여간 추가 발생이 없어 올해 소나무재선충병 청정지역 전환을 준비하는 와중에 신규 감염나무 발생으로 청정지역 전환이 연기된 데 안타까움을 표했다.

또한 앞으로 신규 발생지역에 대한 정밀 예찰 활동 및 소나무류 이동단속을 강화하고, 하반기(10월) 재선충병 방제 시기에 맞춰 예방 나무주사 등 방제사업을 완료하여 이른 시일 내에 청정지역으로 전환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산 무안군수는 “기관 간 협업을 통해 추가적인 확산을 막기 위한 대응을 신속히 진행할 것”이라며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초동 대응이 매우 중요한 만큼 주변에 소나무류 고사목을 발견하면 관할 읍·면사무소와 산림공원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임윤진 기자 h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