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특별자치도 추진을 위한 소통의 장 마련

전북
전북
전라북도, 특별자치도 추진을 위한 소통의 장 마련
도내 14개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협력 간담회 개최
연내 전북특별법 전부개정을 위한 공감대 형성 등 지원 요청
  • 입력 : 2023. 05.30(화) 10:41
  • 임윤진 기자
[호남도민신문 = 임윤진 기자] 전라북도는 내년에 출범하게 될 전북특별자치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각계각층의 의견 수렴을 위해 도내 시민사회단체와의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전북도는 30일 전주도시혁신센터에서 익산참여연대 등 14개 전북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특별자치도 출범을 향한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연대·협력할 사항을 논의했다.

전북특별법 제정에 따라 내년 1월 18일, ‘전라북도’에서 ‘전북특별자치도’로 128년만에 명칭이 변경되고, 전반적인 행정체제 개편이 이뤄진다.

이에 도는 새로운 전북특별자치도 시대 개막에 발맞춰 도민들의 이해와 공감대 형성을 위한 시·군 설명회를 비롯해 의회·교육청 협력 활동, 민간 중심 학술대회 등 설명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광역 소멸의 위기에 처해있는 전북의 특별자치도 추진 필요성에 대한 공감은 물론, 연내 특별법 전부개정을 위해 협력할 부분에 대한 깊은 논의도 함께 이뤄졌다.

특히, 도는 연내 전북특별법 전부개정을 위해서는 도민들의 의지 결집이 중요하다며, ‘생명산업 육성’, ‘전환산업 진흥’, ‘도민 삶의 질 제고’ 등 주요분야 특례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시민사회단체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전라북도는 ‘글로벌 생명경제 도시, 전북특별자치도’라는 비전 체계에 맞춰 100여개의 제도개선 과제를 마련했으며, 2040년 미래상으로 기업유치 1,900개, 일자리 15만개, 10% 인구 유입 등을 기대하고 있다.

민선식 특별자치도추진단장은 “전북특별자치도 출범까지 남은 7개월의 기간 동안 특별법에 전북의 밝은 미래를 담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글로벌 생명경제 도시, 전북특별자치도를 위한 변화와 발전에 온 도민이 함께 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달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자체적으로 마련한 전부개정안의 부처 설명활동을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으며, 5월말 국무조정실 제출을 통해 공식적인 입법 활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임윤진 기자 h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