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 과 ‘易地思之’

독자기고
독자기고
‘친절’ 과 ‘易地思之’
서귀포시 안덕면사무소 재무팀장 조은나
  • 입력 : 2023. 05.30(화) 10:32
  • 호남도민신문
서귀포시 안덕면사무소 재무팀장 조은나
[호남도민신문] 요즘 어디서나 사람들과 직접 대면하는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곳이라면 ‘친절’이란 덕목을 강조한다. 특히 행정기관에 종사하는 공무원들에게는 더욱더 강조되는 덕목이다. 그래서 우리가 궁금할 때 즐겨 찾는 네** 어학사전에서 찾아보았다. ‘친절’이란 ‘대하는 태도가 매우 정겹고 고분고분함이였다.

고분고분하다 나는 고개가 갸우뚱하여 다시 고분고분하다를 검색하니 말이나 행동이 공손하고 부드럽다이었다. 그렇다면 사전적 의미로 친절이란 태도가 매우 정겹고 말이나 행동이 공손하고 부드럽다’ 이다.

그런데 말처럼 친절은 실천하기가 어려운 것 같다는 생각도 함께 들었다.
업무 처리를 하다보면 신속하게 많은 일들을 처리해야 할 때도 많아서 민원인들에게 항상 친절하게 안내하고 응대해야 한다는 걸 알면서도 항상 친절함을 유지 하기가 쉽지는 않으니 말이다.

그런 생각을 해본 적이 있다.
친절이란 게 항상 일방일 수 있을까?? 솔직히 서비스업 종사자라던가 공무원도 감정이 있는 사람인데 말이다.

이처럼 어려운 덕목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행정기관에 찾아오는 민원인들에게 친절하게 응대해야 한다. 공무원들은 국민들이 내는 세금으로 녹을 받으면서 근무하고 있기 때문이며, 민원인들이 우리의 가족, 친지, 지역 이웃이라고 생각하면 어쩌면 좀 더 쉽게 친절을 실천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사자성어는 ‘역지사지(易地思之)’이다.
󰡐처지를 바꾸어서 생각하여 보다󰡑

만약 내가 너무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어서 행정기관에 도움을 얻고자 방문하여 문의하였는데, 갑자기 생각지도 못하게 재산세가 많이 나와 궁금하여 이것저것 물어보러 전화를 했는데, 내가 건물을 신축하고자 하여 절차 및 필요 서류에 대해 문의했는데 응대하는 직원이 너무 차갑고 빠르게 성의 없이 응대하는 모습을 경험했다면 나 또한 달갑지 않을 것 같다.

행정기관을 찾아오는 민원인 입장에서는 궁금증이 너무 많고 한번 들어서 이해가 안 되는 게 많을 수밖에 없을 것이다. 담당자는 매일 처리하는 일이니 익숙하겠지만 말이다.

우리 지역 이웃이 경제적으로 어려움 때문에 도움을 얻고자, 우리 친지가 세금에 대해 궁금해서, 우리 부모님이 건물을 신축할 때 절차가 궁금해서 방문했다고 생각한다면 민원인의 궁금증에 대하여 경청하고 공손하게 부드럽게 응대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가끔 친절하지 못한 내 모습을 순간 느꼈다면 󰡐역지사지󰡑를 다시 한번 떠올려 보아도 좋을 것 같다. 꼭 직장에서만이 아니라 우리가 살아감에 있어서 역지사지 󰡐처지를 바꾸어서 생각하여 봄󰡑이라는 사자성어를 머릿속에 떠올리면서 하나의 말과 행동을 해 나간다면 서로 얼굴 붉히지 않고 우리가 만나는 사람에게 좋은 인상을 오래도록 남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호남도민신문 h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