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본격 추진

전주
전주
전주시,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본격 추진
주차 문제 해결사’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본격화
  • 입력 : 2023. 03.30(목) 17:38
  • 임윤진 기자
[호남도민신문 = 임윤진 기자] 전주한옥마을과, 전주공구거리, 전북대 대학로 등 전주 원도심 주차 문제 해결을 위해 주차장 위치정보와 여유 주차공간 확인, 주차요금 결제 등을 실시간으로 해결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기술 도입이 본격화된다.

전주시는 오는 7월 중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갈수록 심각해지는 도심 내 주차 문제를 해결하는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을 집중 추진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20억 원 등 총사업비 40억 원을 확보했으며, 그간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시스템 구축과 SW개발 용역을 추진해왔다.

전주시는 이달부터는 서비스 준비를 위한 전기·통신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전주시는 이 사업을 통해 고사동 공구거리와 전북대 구정문 앞에 ‘유료·무인 노상주차장’을 구축해 해당 지역의 주차장 부족 문제를 해소키로 했다.

또한, 원도심 내 11개 주차장에 지능형 CCTV를 설치해 전주시 시설관리공단 관제센터를 통해 영상을 통합 관리하고, 카카오맵과 티맵 등 네비게이션과 연계해 주차장 내 주차 가능한 여유 노면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주한옥마을과 남부시장 인근 6개 주차장에는 주변 상권과 연계한 모바일 주차권 시스템이 구축돼 시민들이 모바일 주차권 발행 상가에 마련된 스마트 패드에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해당 주차장에서 주차요금 결제 시 주차 할인 요금을 자동으로 차감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그간 전주시시설관리공단이 관리하는 공영주차장의 고질적 문제였던 주차요금 미납자 관리와 요금징수 체계 미흡 등을 해소할 수 있는 △미납자 통합관리 및 자동징수 시스템 구축 △모바일 고지 및 수납처리 기능 등도 구현된다.

전주시는 본격적인 사업 추진과 동시에 전주한옥마을과 남부시장, 전북대학교 등 각 지역 상인회와 시민, 전문가가 함께 참여하는 리빙랩 네트워크 운영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시민이 직접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실증·체험하는 과정을 거쳐 시민에게 유용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심규문 전주시 경제산업국장은 “본 사업을 통해 그간 지속적으로 민원이 발생했던 공구거리와 전북대 대학로, 원도심 내 주차문제를 해결하고, 전주시 시설관리공단의 주차장 운영관리 업무의 효율성까지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디지털 기술 기반의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을 통해 도시문제를 지속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국토부 공모 대응 등을 통해 사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윤진 기자 h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