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올바른 하수 배출 캠페인 전개

무안
무안
무안군, 올바른 하수 배출 캠페인 전개
“물티슈 변기에 버리지 말아 주세요”
물티슈, 스타킹, 헝겊, 생리대 등 하수도 막힘 주범
  • 입력 : 2023. 03.27(월) 17:11
  • 임윤진 기자
무안군, 올바른 하수 배출 캠페인 전개
[호남도민신문 = 임윤진 기자] 무안군(군수 김산)은 변기에 무심코 버린 물티슈 등이 하수처리장 시설 고장의 원인이 되고 하수 관로가 막히는 문제가 있어 물티슈 등을 버리지 않기 홍보에 나섰다.

변기에 버린 물티슈, 스타킹, 헝겊, 생리대 등이 하수관로를 막히게 하고 하수처리시설의 주요 고장의 원인이 된다. 군은 이러한 문제를 일으키는 물티슈 등의 이물질을 변기에 버리지 말아 달라는 현수막을 무안군 내 곳곳에 내붙이고 전단을 만들어 홍보해 군민들의 참여를 이끌 예정이다.

물티슈는 대부분이 합성섬유와 합성수지로 만들어져 물에 분해되지 않고 그대로 오수와 같이 떠내려가다 공공하수처리장의 탈수기와 펌프장의 펌프 날개에 걸려 고장이 나게 한다. 또한 하수관로를 막히게 해 맨홀로 오수가 역류하고 악취가 나게 하며 최악의 경우 가정의 화장실로 오물이 역류할 위험도 있다.

한편, 무안군은 물티슈 등 이물질로 인한 하수처리 시설물의 유지관리 비용으로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고 있어 지속해 홍보할 예정이며, “군민분들께서도 가정과 공중화장실 이용 시 물티슈 등을 변기에 버리지 않기 운동에 대한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임윤진 기자 h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