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전북특별자치도 비전위원회 1차회의 개최

전북
전북
전라북도, 전북특별자치도 비전위원회 1차회의 개최
전북특별도 비전위원회 가동, 비전 논의 본격화
‘생명경제’를 핵심으로 삼아 특자도 비전 정립에 속도내기로

  • 입력 : 2023. 03.25(토) 12:41
  • 임윤진 기자
전라북도, 전북특별자치도 비전위원회 1차회의 개최
[호남도민신문 = 임윤진 기자] 전라북도는 24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전북특별자치도의 미래와 비전을 정립하기 위해 비전위원회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비전위원회는 김관영 도지사를 비롯 도민대표, 자치분권, 도시개발, 투자유치, 농생명, 교육, 문화관광, 산림환경 등 8개 분야 전문가 21명이 참여해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을 위한 그동안의 준비상황과 비전(안) 진행 상황을 보고받고 본격적으로 논의를 시작했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비전위원회 위원 위촉, 위원장 선출이 이루어졌으며, 기초단계의 비전을 오는 4월까지 구체화 시키겠다는 일정을 협의했다.
 
앞서 전북도는 특별자치도와 관련 비전 마련이 매우 중요하다고 판단, 지난 1월 17일 전북특별자치도법이 공포된 직후부터 전북형 특례 발굴과 동시에 비전 설정에 대한 내부 준비를 병행해 왔으며, 특별자치도의 성격을 반영하기 위해  ‘생명경제’라는 큰 틀을 제시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전북도는 전북연구원을 중심으로 전문가 토론회, 권역별 시군 설명회, 각종 세미나를 진행해 ‘생명경제’의 큰 틀을 선보이며 다양한 의견을 꾸준히 모아왔으며, 그 의견을 적극 반영해 이날 비전위원회에서 전북특별자치도의 미래와 비전의 밑그림을 선보였다.
 
김관영 도지사는 “오늘 첫 회의는 전북특별자치도의 비전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특별한 전북의 미래를 담은 목표가 제시되기를 기대한다”며, “각계각층의 의견에 귀 기울여 도민들이 염원하는 전북특별자치도의 비전 체계를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위원장으로 선출된 황태규 우석대 교수는 “전북특별자치도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해서는 비전 정립이 중요하고, 시급하다”며, “여기 계신 위원님들과 함께 우리 도의 고유한 가치와 미래상을 담은 비전을 그려내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전라북도는 5월 초에 민간차원에서 전북특별자치도를 향한 의지결집 및 국회 입법지원을 위해 출향인사와 주요인사 등 200여명이 참여하는「전북특별자치도 국민지원위원회」출범을 준비하고 있으며, 출범식에 맞춰 비전을 공식 발표할 계획이다.
임윤진 기자 h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