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청년 지역정착사업 본격 추진

전북
전북
전라북도, 청년 지역정착사업 본격 추진
농·임·어업, 중소기업, 문화예술인 등 청년 3,000명 선정
전북형 청년수당’지급 시작, 1년 최대 360만 원 지원
청년 안정적 지역정착 유도와 도내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입력 : 2023. 03.24(금) 11:43
  • 임윤진 기자
전라북도
[호남도민신문 = 임윤진 기자] 전북도는 『전북 청년 함성(함께성공) 패키지 사업』 1탄인 ‘전북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의 대상자 선정을 마치고, 3월 말부터 수당을 지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전북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은 농·임·어업, 중소기업 등 지역 산업에 종사하면서 도내 정착 의지가 있는 청년에게 월 30만 원씩 최대 1년간 정착지원금을 지원함으로써 지역산업을 육성하고 청년의 자립과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 정책이다.

특히, 전북도는 올해부터 지역 청년을 폭넓게 지원하고자 소득수준(중위소득 150%이하→180%이하)과 재직기간(1년이상→6개월이상) 요건을 대폭 완화했다.

이 같은 영향으로 모집 인원 대비 227%인 6,810명이 접수하는 등 정착지원금을 지원받고자 하는 지역 청년들의 관심도 뜨거웠으며, 신청자를 대상으로 4개 항목(중위소득, 동기간, 거주기간, 나이)에 대한 정량평가 및 기 참여자, 유사사업 중복참여 여부 등을 따져 최종 대상자 3,000명을 선정했다.

선정자에게는 문자가 발송됐으며, 각 시군 누리집과 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 누리집(ttd.ezwel.com)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사업의 지원 대상자를 분석한 결과 3,000명 중 90.7%가 중소기업 재직자이며, 중위소득 100% 이하인 청년이 52.3%, 활동기간 6개월 이상~3년 미만인 청년이 88%로 나타나 지원수당이 경력 유지와 경제적으로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수당은 신용(체크)카드 연계 포인트 방식으로 지급되며 자기개발, 건강관리, 문화 등 사용 가능 업종에 해당하는 도내 사업장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 대상자는 24일부터 온라인 사전교육에 참여해 카드 발급 및 사용방법, 활동 보고서 작성 등을 교육받고, 3월 말부터 1분기 90만 원을 지급받는다.

한편, 노홍석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도내 지역 산업(중소기업, 농업 등)에 종사하는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지역정착 및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수요에 맞는 청년활동 지원사업을 발굴‧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임윤진 기자 h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