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2024년 국비 확보 대장정 본격 시동

남원
남원
남원시, 2024년 국비 확보 대장정 본격 시동
신규사업 총 180건 총사업비 1조 6,147억원 규모 확보 나서
민선8기 2년차 역점사업 동력확보에 모든 역량 집중
부처 예산편성 단계보다 한발 앞선 대응으로 역대 최대 국비확보 추진
  • 입력 : 2023. 03.23(목) 13:31
  • 임윤진 기자
[호남도민신문 = 임윤진 기자] 남원시가 ‘문화와 미래산업으로 도약하는 남원’ 조성을 위한 국가예산 확보 대장정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민선 8기 2년 차인 올해, 역점사업 동력확보를 위한 국비 확보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으로 지난해부터 2024년도 국가예산 증액확보를 위해 정부의 역점 추진 정책에 부응하는 핵심 신규사업 총 204건을 발굴했다.

그 중 사전행정절차 진행 등에 따른 2025년도 확보대상사업을 제외한 180건 총사업비 1조 6,147억원 규모를 2024년 국가예산 확보 대상사업으로 확정했다. 대응단계이긴 하지만 2023년도에 확보한 국가예산 신규사업이 92건임을 감안하면 그 대응 규모가 월등히 커졌다고 볼 수 있다.

주요사업의 핵심분야는 미래신성장 분야로 ▲드론․UAM 홍보전시관 조성(총사업비 250억원)▲남원형 항공산업 실증단지 인프라 구축(690억원)▲천연물 화이트 바이오 소재 생태환경 기반 조성(200억원)▲스마트팜 곤충생산단지 조성(180억원) 등 산업 체질 개선을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사업들로 민선8기 핵심사업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또한, 글로벌 아트도시 조성을 위한 함파우 아트밸리 내 ▲도자문화전시관 건립(150억원)▲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제2관) 증축(200억원) 사업 등이 있으며,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한 ▲부절지구 배수개선사업(130억원)▲노후 상수관망 정비(133억원)▲부운 공공하수처리시설 설치(200억원) 등이 있다.

남원시는 발굴사업을 토대로 국비 확보액 증가 추세를 이어가기 위해 정부예산 편성 순기보다 한발 앞서 선제 대응하고 있다.

전체 부서장들은 지난 2월부터 전북도와 중앙부처 일제출장을 통해 사업 추진 필요성을 설명하고 도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하고 있으며, 최경식 시장 역시 23일 농림축산식품부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등을 방문해 시 역점사업에 대한 지원을 적극 요청했다.

이는 전북도와 부처 의견반영으로 사업별 대응 논리를 강화해 부처 예산안이 기획재정부에 제출되는 5월 말까지 전략적으로 대응하고 국가예산을 최대한 확보해 민선8기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한 최 시장의 남다른 열정과 집념이 반영된 행보라 할 수 있다.

한편, 최경식 시장은 “정부의 긴축재정 기조가 이어지고 있어 국가예산 확보가 쉬운 환경은 아니지만, 올해가 민선 8기 2년차로 시민들에게 약속한 목표달성을 위해 본격적으로 뛰어야 할 중요한 시기이다라며, 내년도 확보 대상사업을 확정한 만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국가예산 최대 확보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역 정치권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는 등 모든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임윤진 기자 h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