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이웃의 만능가제트 우리동네 복지기동대 확대 운영

해남
해남
해남군, 이웃의 만능가제트 우리동네 복지기동대 확대 운영
복지 사각지대 군민 적극 발굴, 위기가구 든든한 버팀목
  • 입력 : 2023. 03.22(수) 17:00
  • 임윤진 기자
해남군, 이웃의 만능가제트 우리동네 복지기동대 확대 운영
[호남도민신문 = 임윤진 기자] 해남군은 사회취약계층의 일상 불편을 해소하고 위기가구를 지원하기 위한‘우리동네 복지기동대’사업을 확대한다.

올해 복지기동대 사업은 기초수급자·차상위계층·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늘리면서 사각지대에 놓인 일반 군민도 지원 대상자로 발굴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취약계층의 전등, 창틀, 도배·장판, 전자제품 오작동 등 일상속에서 겪는 생활불편 개선과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에 생계, 의료, 주거 등 생활안정금을 지원하는 등 생활밀착형 복지서비스를 제공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9,300만원 증가한 3억 3,900만원을 투입할 계획으로 취약계층 생활불편 개선사항은 가구당 최대 150만원 범위에서 수리해 주며,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에 생계비 가구당 40~70만원, 의료비 5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난 2019년 구성된 우리동네 복지기동대는 14개 읍・면에서 공무원과 마을이장, 전기, 수도설비 전문가 등 15~20명으로 봉사단을 구성 15개대, 241명의 복지기동대원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올해 들어서만도 겨울철 한파와 난방비 폭탄 등 상황과 맞물려 동파 수리 및 주거환경 개선 등 426가구에 지원을 실시해 동절기 위기가구에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한편, 해남군 관계자는“앞으로도 사회취약계층의 일상불편을 신속하게 해결하고, 제도권으로부터 보호받지 못하거나 사각지대에 있는 위기가구 지원을 위해 우리동네 복지기동대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임윤진 기자 h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