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절물자연휴양림, 스마트 원격제어 산불소화시설 도입

제주시
제주시
제주 절물자연휴양림, 스마트 원격제어 산불소화시설 도입
  • 입력 : 2023. 03.18(토) 16:04
  • 남재옥 기자
제주 절물자연휴양림, 스마트 원격제어 산불소화시설 도입
[호남도민신문 = 남재옥 기자] 제주시는 절물자연휴양림 내 숲속의 집(숙박시설) 주변으로 산불소화시설인 수관수막 설비타워 설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절물휴양림은 대부분 수령이 30년 이상의 삼나무로 이루어진 휴양림이고 숙박시설 외부가 대부분 목재로 이루어져 화재에 취약하고 화재발생 시 소방차 출동 및 진화에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이에 숙박시설 주변에 수관수막설비타워(대형스프링클러)를 설치하여 화재 발생 시 골든타임 동안 초동대처 및 화재 확산을 막고 숙박객의 안전 확보 및 시설물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수관수막설비 타워는 1억 5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 높이 10m, 11m 총 2기이며, 40톤의 물을 미리 물탱크에 저장한 후 화재 발생 시 스마트폰을 활용하여 원격조정으로 즉시 반경 40m까지 약 40분 동안 분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한편, 수관수막설비 타워 설치 위치는 지난 3월 7일(화) 한국산불방지기술협회 등 전문가가 사업 설계 완료 전에 화재 예상 방향, 현장여건 등 종합 검토하여 선정하였으며, 3월 중 설계를 최종 완료하고 인허가 등 행정절차를 거쳐 7월경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이번 산불소화시설 설치로 절물휴양림의 산불 발생 시 초동대처가 가능하게 되어 탐방객들이 더 안전한 산림휴양을 즐기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재옥 기자 h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