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근 전북도의원, 공공기관 지역본부 통폐합으로 전북 몫 상실, 적극 대응 나서야

핫이슈
핫이슈
박용근 전북도의원, 공공기관 지역본부 통폐합으로 전북 몫 상실, 적극 대응 나서야
전북도 소재 공공기관 본부 축소·폐지로 독자적 권한 상실, 호남예속화 우려 지적
대도시 위주 통폐합 지역균형발전에 역행, 전북도 적극 대응해야 주장
  • 입력 : 2021. 12.29(수) 16:53
  • 정승현 기자
전라북도의회 박용근 의원(행정자치위원회, 장수)
[전북도민뉴스 = 정승현 기자] 전라북도의회 박용근 의원(행정자치위원회, 장수)이 도내에 소재한 공공기관 지역본부를 축소하거나 폐지하려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며 전라북도의 적극 대응을 촉구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박 의원은 최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가 광주광역본부로 흡수 통합을 결정하면서 독자적인 권한을 상실하게 돼 도민의 불편이 예상된다며 전북 몫 찾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2020년 기준 호남권역을 담당하는 공공·특별행정기관은 총 55곳인데 이중 전북은 고작 9곳에 불과한 상황인데 이마저도 축소나 폐지하는 것은 국가균형발전 정책 방향과 역행한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한은, LX, 우체국, 코레일 등도 업무 효율성 제고를 이유로 통폐합을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이 있는데, 지역과 기관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단순히 호남이라는 차원에서 광주·전남에 조직이 예속되는 것을 적극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용근 의원은 ‘도내 소재 공공기관의 축소·폐지는 지역 간 불균형 심화와 양질의 일자리 감소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만큼 전라북도가 적극 대응해 전북 몫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정승현 기자 jb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