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북구, 도서관에서 만나는 호국보훈 프로그램 운영

북구
북구
광주시 북구, 도서관에서 만나는 호국보훈 프로그램 운영
이달 12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광주지방보훈청과 협력 진행
애국심 고취를 위한 ‘참여형 보훈 교육’, ‘6·25 사진전’ 양산도서관에서 열려
  • 입력 : 2024. 06.11(화) 10:55
  • 임윤진 기자
광주시 북구, 도서관에서 만나는 호국보훈 프로그램 운영
[호남도민신문 = 임윤진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이달 12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도서관에서 만나는 호국보훈’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도서관에서 만나는 호국보훈 프로그램은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여가를 즐기는 공공도서관을 활용해 주민들에게 올바른 역사의식 확립과 애국심 고취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북구와 광주지방보훈청이 협력해 마련됐다.

광주지방보훈청이 보유한 사진 등 보훈 교육자료 협조 아래 양산도서관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참여형 보훈 교육(평화로 떠나는 그림책 여행) ▲사진전 등 2개 세부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먼저 참여형 보훈 교육은 평화, 호국영웅 등을 소재로 한 그림책 독서와 독후활동을 진행하는 독서문화 프로그램으로 초등학교 3~4학년을 대상으로 오는 12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양산도서관 문화사랑방에서 총 4회 운영될 계획이다.

사진전은 지역의 유일한 6·25 전적지인 옛 산동교 등 6·25 전쟁 사진 10점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이 6·25 전쟁을 되돌아보고 평화의 소중함을 느껴보는 특별 기획전이며 오는 14일부터 28일까지 ‘그날을 기억합니다’ 주제로 2주간 양산도서관 3층 로비에서 열린다.

북구 주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이번 프로그램의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북구통합도서관 누리집을 통해 확인하거나 북구청 도서관과에 문의하면 된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호국보훈 체험·전시 프로그램을 통해 도서관을 찾는 주민들이 국가를 위해 헌신한 선열들의 의로운 뜻을 다시 한번 가슴에 새기는 소중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지난 2022년 생활 속 보훈 문화교육 활성화를 위해 광주지방보훈청과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임윤진 기자 h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