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북한 이탈 주민 취약가정에 생필품 지원

경제
경제
여수광양항만공사, 북한 이탈 주민 취약가정에 생필품 지원
휴지.쌀.세제 등 생활 필수품 후원을 통한 지역사회 정착 촉진
  • 입력 : 2024. 04.25(목) 16:29
  • 임윤진 기자
24일 광양 농업인 교육관에서 진행된 ‘북한 이탈주민과 함께하는 따뜻한 이웃 북한 음식 만들기 및 따뜻한 동행 문화 체험 행사’에서 박성현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이 후원물품 전달식 후 격려 말씀을 전달하고 있다.
[호남도민신문 = 임윤진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YGPA)가 지난 24일 광양 농업인 교육관에서 북한 이탈주민의 지역사회 정착을 촉진하기 위해 생필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북한 이탈주민과 함께하는 따뜻한 이웃 북한 음식 만들기 및 따뜻한 동행 문화체험’의 일환으로 공사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참석하여 생필품을 전달했다.

공사는 지역사회 정착에 반드시 필요한 휴지·쌀·세제 등 13종의 생활필수품 300여개를 지원하여 북한이탈주민들의 경제적 부담 완화와 더불어 안정적으로 지역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

또한, 이번 행사에는 북한음식 만들기와 순천 정원박람회장 견학 등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문화적 차이를 이해하고, 소통과 교류의 장을 마련하는 기회를 가졌다.

여수광양항만공사 박성현 사장은 “이번 행사는 북한이탈주민과의 정서적 동질감을 위해 화합하는 시간을 가짐으로써 안정적인 지역사회 적응과 사회통합을 위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북한 이탈주민을 포함한 취약계층과의 소통·화합으로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지역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임윤진 기자 h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