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산이 부동 태양광 집적화단지 주민경청회 개최

27일 산이초등학교,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지역상생 논의 본격화

임윤진 기자 hnnews365@naver.com
2023년 03월 23일(목) 11:30
해남군
[호남도민신문 = 임윤진 기자] 해남군 산이면 부동지구 간척지에 태양광 집적화 단지 조성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오는 27일 주민의견 수렴을 위한 경청회가 열린다.

전라남도와 해남군은 27일 오후 2시 산이 초등학교에서 주민 경청회를 갖고 사업 전반에 대한 정보 공유와 지역상생을 위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주민경청회는 지역주민 및 사회․기관단체 등 약 12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집적화단지 제도, 민관협의회 구성․운영, 에너지 정책방향 등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주민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집적화단지 제도는 지자체 주도로 난개발을 방지하고, 계획단계부터 민관협의회를 구성하여 주민 수용성을 확보하는 제도이다. 집적화단지로 지정․승인 받게되면 40MW를 초과하는 발전사업자를 공모하게 되고, 지자체는 REC(신재생에너지 의무발전인증서) 추가 가중치 최대 0.1에 해당하는 세입예산 확보를 통해 지역 환원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전라남도와 해남군은 산이면 부동리 간척지 일원 약 328만평 부지에 태양광 발전소 1GW를 건립한다는 계획을 갖고 관련 절차를 준비 중이다. 이를 통해 솔라시도 기업도시내 RE100전용 산업단지 조성과 연계 기업유치 등 지역의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기업 활동에 필요한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를 이용해 생산된 전기로 사용하게 되는 RE100은 국내에서도 SK와 현대 등이 RE100 이행을 선언하는 등 전 세계적인 추세로 확산되고 있다. 전라남도는 최적의 조건을 갖춘 솔라시도 기업도시에 RE100전용 산업단지를 조성해 지역경제 발전의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한다는 장기 계획을 세우고 있다.

다만 간척지를 농지로 분양해야 한다는 농민단체의 요구와 함께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혜택을 되돌린다는 측면에서 지속 가능한 개발 전략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군민 의견을 적극 수렴해 반영할 계획이다. 태양광 집적화 단지가 조성될 시 발전소 주변지역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발전소 주변 반경 5km 지역 주민의 경우 기본지원금과 특별지원금을 통해 다양한 복지사업 수혜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주민참여형 제도를 통해 투자(지분, 채권 등)비율에 따라 발전소 수익에 대한 이익도 공유받는 방법도 있다. 신안군은 주민참여형 제도를 통해 참여 주민 1인당 월 20만원 ~ 50만원의 배당금을 지급받고 있어 농가에 새로운 소득창출 기회가 되고 있다. 주민 경청회에서는 군민들이 궁금해 하는 사항에 대해 폭넓은 의견 교환이 이뤄질 예정으로,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대한 지역상생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해남군은 지역 내 갈등 해소와 주민들이 수용 가능한 대안 제시를 가장 큰 목표로 군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할 계획으로, 지속가능한 지역장기 발전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면밀히 대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임윤진 기자 hnnews365@naver.com
이 기사는 호남도민신문 홈페이지(http://www.hnnews365.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nnews365@naver.com